목회칼럼

  • >
  • 설교와칼럼 >
  • 목회칼럼
이름 홍성태 목사 이메일 hyerinoj@daum.net
작성일 2019.09.28 조회수 11
파일첨부
제목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다.
1 [다윗의 시 곧 성전에 올라가는 노래] 이스라엘은 이제 말하기를 여호와께서 우리 편에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우리가 어떻게 하였으랴
2 사람들이 우리를 치러 일어날 때에 여호와께서 우리 편에 계시지 아니하셨더라면

이 시의 저자인 다윗은 자신의 민족,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않았다면? 이런 상상으로 이 시를 시작하고 있다. 특별히 다른 민족들이 자기들을 죽이기 위해 달려드는 상황 속에서 이 상상을 대입시켜보았다. 이 상상은 어떻게 이어질까?

3 그 때에 그들의 노여움이 우리에게 맹렬하여 우리를 산채로 삼켰을 것이며
4 그 때에 물이 우리를 휩쓸며 시내가 우리 영혼을 삼켰을 것이며
5 그 때에 넘치는 물이 우리 영혼을 삼켰을 것이라 할 것이로다

“하나님이 우리 편에 계시지 않는다.”라는 가정을 끔찍한 상황인, 전쟁 속에 넣어보았다. 안그래도 끔찍한 전쟁은 정말 그 어떤 말로도 상상할 수 없는 처절한 상황으로 전락한다. 두 가지 이미지가 나오는데, 하나는 맹수에게 잡혀서 산채로 질겅질겅 씹히는 어떤 사람의 이미지이다. 생각해보라. 여러분이 어떤 길을 걷다가, 늑대 무리에게 둘러 쌓였다. 나는 분명히 아직 죽지 않았는데, 이 녀석들이 내 목덜미를 물어서 꼼짝도 하지 못하고 만들어두고는, 내 허벅지에서 살코기를 분리해서 뜯어먹는다. 너무나 아파서 소리를 지르고 싶은데, 가장 큰 우두머리가 되는 녀석이 내 목을 짓누르고 있기에, 소리조차 못 지른다. 그러나 나의 귀는 이 늑대들이 내 몸으로부터 살들을 뜯어가는 소리를 다 듣고 있다. 얼마나 끔찍한 상황인가?

두 번째 이미지는 홍수이다. 사실 이것은 단순한 홍수를 말하지 않는다. 그들이 전통적으로 믿어온 상상 속의 물의 괴물이 그들을 덮치는 것을 말한다. 그만큼 홍수에 대한 공포가 있었다. 한 번이라도 물에서 허우적거려본 사람은 그 공포를 안다. 물이 내 코로 들어오고, 숨을 쉴 수가 없고, 아무리 발을 휘저어보아도, 몸은 점점 물 속으로 빠져들어가기만 한다. 이처럼 공포스러운 것이 또 있을까?

이처럼 이스라엘은 늘 대적들의 위협 가운데 살고 있었다. 모두가 그 나라를 잡아먹기 위해 온갖 준비를 다 마친 군대들로 주변이 가득했다. 주변에서 가장 작고 작은 나라였다. 군사력으로도, 외교력으로도, 늘 약세에 놓인 나라가 이스라엘이었다.

그래서 하나님이 아니면 그 나라는 살아남을 수가 없었다. 이스라엘이 주변 나라의 숱한 위협 속에서도 살아남아 있다는 것 자체가 하나님의 역사고, 은혜였다.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증명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런 역사적인 모든 사실 앞에서 그 단서를 빼는 상상을 했다. 하나님이 우리 편이 아니셨다면? 상상만 했던 끔찍한 일이 실제로 벌어지고야 말았을 것이다.

우리가 걷고 있는 길을 생각해보자. 믿음을 갖고, 신앙생활이라는 이 여정을 살아가고 있다. 안전한가? 평안한가? 대적의 위협은 없는가? 다윗이 말하는 것과 같은 맹수의 위협과 물에 사는 괴물의 위협 같은 것이 전혀 없는가? 늘 잔잔한 강 같은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우리에게 늘 실제적인 위협과 공포를 선물한다. 순간순간이 공포이다.

가끔 언론에 누군가의 영웅담이나, 누군가가 했다는 착한 일에 대한 기사가 올라온다. 그러면 거기에 이런 댓글이 달린다.
“아무리 그래도 아직 인생은 살아갈만 한 것이야. 아직도 세상은 살만해. 간만에 따뜻하다.”

그러나 그 기사 하나가 뉴스에 올라올 동안, 수많은 강도, 살인, 강간, 테러, 전쟁, 기근, 지진, 태풍 등의 기사가 그 뉴스사이트를 꽉꽉 채운다. 믿음이 있다는 우리가 봐도 끔찍한 일들 밖에 없다. 세상은 살만한 곳이 아니라, 곧 망할 곳이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생각해보자. 이러한 세상에 하나님이 없다면? 하나님이 개입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나를 돕지 않으신다면? 하나님이 나를 보호하지 않으셨다면? 하나님이 내 편이 되어주지 않으셨다면? 그러지 않아도 끔찍하고, 한숨밖에 나오지 않는 나의 삶,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

안 그래도 끔찍한 세상, 하나님이 나와 함께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상만으로도 더욱 끔찍하다.

그러나 다윗의 이러한 상상, 우리의 이러한 끔찍한 상상이 현실이 되지 않은 이유가 있다.

6 우리를 내주어 그들의 이에 씹히지 아니하게 하신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
7 우리의 영혼이 사냥꾼의 올무에서 벗어난 새 같이 되었나니 올무가 끊어지므로 우리가 벗어났도다

하나님이 우리를 그들에게 내주지 않으셨다.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다른 민족의 손에 주지 않으신 것과 같이, 우리를 이 땅의 소용돌이에 그냥 내버려두지 않으시고, 여전히 우리와 함께 하기로 결정하셨고, 여전히 우리 편에 서 계시기로 결정하셨다. 이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가? 우리가 무엇을 잘했기에 주어진 당연한 권리가 아니다. 우리는 행위로 따지면 그냥 이 땅에서 죽임을 당해도 아무런 할 말이 없는 존재들일 뿐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은혜로 우리를 붙잡으셨다.

그래서 우리는 여전히 자유와 소망을 누린다. 올무에 잡힌 새가 아니라, 자유롭게 이 땅을 날아다니는 하나님의 사람들로 살게 되었다. 여전히 이 땅은 위협적이지만, 우리의 영혼은 자유롭기만 하다. 오직 하나님이 내 편이시라는 그 사실이 나에게 안정감을 준다.

우리의 소망은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그분의 도우심에 있다. 다른 이들인 이 위험한 세상 속에서 늘 다른 것에 소망을 둔다. 이 땅의 방식에 더 몰입하고, 그 방식대로 경쟁하고, 그것으로 남들 위에 올라서는 것에 소망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믿음의 길을 걷고, 순례자의 길을 걷는 우리에게 그것은 거들떠보기에도 시간이 아까운 짓에 불과하다.

그 이유를 8절은 분명히 우리에게 말해준다.
8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도다

하나님의 모든 창조의 섭리를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여전히 살아계심을 경험한다. 믿음의 눈은 이 위험한 세상 속에서도 하나님이 창조자라는 것과, 그가 여전히 이 땅을 통치하신다는 것을 알게 한다. 그리고 그 창조의 하나님, 여전히 통치하시는 하나님이, 지금도 나와 함께 하신다는 것을 연결시키도록 만들어준다.

그리고 그 하나님이 지금도 나를 돕는 자가 되심을 늘 삶 속에 경험한다. 그렇기에 늘 그분의 살아계심과 그분의 도우심을 바라보는 삶을 걸어가게 된다. 잘 생각하자. 우리의 삶은 위험해야 정상이다. 그 위험이 완전히 사라진다면, 그것은 이 땅의 삶이 아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여전히 내 편이시다. 그는 창조자이시고, 통치자이시고, 여전히 이 땅을 섭리하신다.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그 이름에 우리의 도움이 있다. 이것이 우리에게 만족을 주지 않는다면, 무엇이 우리에게 만족을 줄까?

2019년 9월 28일 새벽 설교 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 Daily Bread 홍성태 목사 2019.10.19 12
218 우리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의 이름에 있다. 홍성태 목사 2019.09.28 11
217 자족의 비결 홍성태 목사 2019.08.10 192
216 순진한 자를 지키시는 하나님 홍성태 목사 2019.07.27 67
215 주의 권능의 날에 홍성태 목사 2019.07.20 63
214 고난을 통해 예배자로 나아가는 삶 홍성태 목사 2019.07.13 72
213 여전한 회복의 길 홍성태 목사 2019.07.06 110
212 껍데기는 가라 홍성태 목사 2019.06.29 106
211 귀막고 도리도리 홍성태 목사 2019.06.22 127
210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Glorify God in Your Body]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6.16 131
209 하나님의 원수였던 우리를...... [All Hostile to God]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6.09 105
208 기다리는 힘 [Strength to wait with Patience]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6.02 123
207 거짓으로 물든 세상을 향한 눈물의 탄식 홍성태 목사 2019.06.01 120
206 당신을 위해 일하시는 하나님 [God works for you]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5.26 110
205 그 모든 것의 근원 [At the Bottom of it all]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5.19 106
204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 [What it means to love God] by John piper 관리자 2019.05.12 84
203 위대한 교환 [John Piper] 관리자 2019.05.05 134
202 하나님의 이름을 위해서 [John Piper] 관리자 2019.04.28 151
201 예수님을 “얼싸안음”? [John Piper] 관리자 2019.04.21 110
200 고난주간을 보내며 홍성태 목사 2019.04.20 128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