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 >
  • 설교와칼럼 >
  • 목회칼럼
이름 관리자 이메일 arlovingch@gmail.com
작성일 2017.06.11 조회수 61
파일첨부
제목
믿음으로 사는 삶 [존 파이퍼 목사]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갈라디아서 2:20)

     믿음은 하나님의 주실 은혜와 잘 어울립니다. 믿음은 은혜의 자유와 완전한 만족함 안에서 충만합니다. 또, 믿음은 하나님의 영광스런 신실함을 바라보도록 합니다.

     이는 의롭다 함을 받는 믿음과 성화되게 하는 믿음이 서로 다른 별개의 두 가지 다른 종류의 믿음이 아니라는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여기서 "성화"는 거룩하게 되는 것, 혹은 그리스도와 같은 형상으로 변화되는 것을 의미하는데, 의롭다 함을 받는 칭의 뿐만 아니라 거룩하게 되는 성화도 모두 은혜로 되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삶이 거룩해지는 성화 또한 믿음으로 말미암는 것이어야만 합니다. 믿음은 은혜와 연결되게 하기 때문입니다. 즉, 믿음은 은혜와의 연결을 형성하고, 은혜를 받고, 이를 순종의 능력으로 삼게 하고, 나아가 인간의 헛된 자랑으로 은혜가 무효화하지 않게 지키는 영혼의 행위입니다.

     바울은 본문에서 믿음과 성화간의 관련성을 명확하게 진술합니다: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성화의 삶은 믿음 안에서 사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성화는 성령에 의한 것이며 동시에 믿음에 의한 것입니다. 이는 성화가 은혜에 의한 것이며, 동시에 우리 믿음에 의한 것이라는 뜻입니다. 성령은 "은혜의 영"(히브리서 10:29)이십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거룩하게 만드시는 것은 그분의 영의 사역입니다. 하지만 성령은 복음에 대한 믿음을 통해 사역하십니다.

     의롭다 함을 받게 하는 믿음이 동시에 성화되게 하는 믿음이기도 한 이유는 칭의와 성화는 두 가지 모두 주권적 은혜의 사역이기 때문입니다. 둘은 같은 종류의 사역은 아니지만, 둘 다 모두 은혜의 사역입니다. 성화와 칭의는 "은혜 위에 은혜"입니다.

     값없는 은혜에 따르는 필연적인 결과가 바로 우리의 믿음입니다. 만약 칭의와 성화가 모두 은혜의 사역이라면, 이들 모두 겸손한 믿음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귀결입니다.
       
번호 제목 게시자 게시일 조회
113 사명, 생명보다 더 중요한 것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7.23 92
112 그의 생각 [조준모] 관리자 2017.07.16 88
111 그리스도는 어떻게 비통함을 정복하셨는가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7.09 89
110 삼촌악마가 조카악마에게 보내는 편지 [C. S. 루이스] 관리자 2017.07.02 88
109 믿음은 의뢰하는 분을 영화롭게 한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6.25 73
108 나의 믿음 없는 것을 도와 주소서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6.18 51
107 믿음으로 사는 삶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6.11 61
106 참된 믿음 vs 거짓 믿음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6.04 51
105 예수님은 자기 양들을 아신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5.28 89
104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5.21 80
103 식사를 하십시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5.14 71
102 참된 지식이 더욱 큰 기쁨을 준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5.07 87
101 위대한 교환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4.30 81
100 예수님을 영접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4.23 71
99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역설의 신비 [이진희 목사] 관리자 2017.04.16 59
98 하나님은 다른 이들을 통해 우리를 강하게 하십니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4.09 59
97 바다 같은 주의 사랑 [이광은 목사] 관리자 2017.04.02 78
96 하나님이 당신을 돌보십니다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3.26 86
95 토기장이가 우리를 위하실 때 [존 파이퍼 목사] 관리자 2017.03.19 75
94 명예탐욕에서 벗어나 하나님께 영광 돌려라 [김만풍 목사] 관리자 2017.03.12 76
  1 / 2 / 3 / 4 / 5 /